생활 TIP

물로만 머리를 감으면 좋을까?

 

노푸(no shampoo)는 두피 건강을 악화시킬 수 있어 위험하다.

기름기·먼지 등이 잘 안 닦여 모공에 피지가 쌓여 염증·비듬이 생기기 때문이다. 과도한 기름이 모낭에 염증을 일으켜 심하면 탈모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샴푸 대신 천연 세척제인 베이킹 소다를 쓰고, 레몬즙·사과 식초로 린스를 대신하는 것도 두피에 안 좋다. 베이킹 소다는 샴푸보다 세척력이 떨어져 모공을 깨끗이 닦지 못하며, 레몬즙이나 식초의 산성 성분은 피부 염증을 유발할 수 있다.

 

샴푸에 들어있는 계면활성제 등의 성분은 머리를 감은 뒤 물로 깨끗이 헹구면 잘 씻겨나간다.


다만, 방부제 역할을 하는 파라벤은 적은 양으로도 암세포 성장을 촉진한다고 알려져 있어 주의해야 한다. 소량이 함유돼 있어도 인체에 유해할 수 있기 때문에, 암 가족력이 있는 사람이나 어린이는 피하는 것이 안전하다.

 

머리는 저녁에 감는 게 좋다.

낮에 흘린 땀을 그대로 내버려두면 땀, 먼지, 노폐물이 한 데 엉켜 모공이 막히며 뾰루지와 탈모가 발생할 수 있다. 

 

머리 감을 때 물은 미지근한 온도가 적절하다.

뜨거운 물로 머리를 감으면 두피가 건조해진다.

또한 뜨거운 물은 두피 온도를 올려 수분을 증발하게 하고, 상피 조직을 형성하는 케라틴 단백질을 손상시킬 수 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쓰기


 

제목
(주)나인커뮤니케이션

고객센터 : 1544-6333 ( AM 09:00 ~ PM 19:00 ) | FAX : 032-712-2742 | Email : help@nine2021.com
주소 : 경기도 부천시 조마루로385번길 92, 1901~1903호 (원미동, 부천테크노밸리 유1센터) | 우편번호 : 14558
대표 : 배성원 | 사업자등록번호 : 585-88-01930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2020-경기부천-4494 호

Copyright © JANET Corp. All Right Reserved.
자넷 공공데이터 활용 공모전 수상내역
추천 데이터 확인
AI JPRS
광고주 모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