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정보
  • 직업정보검색 메인
  • 직업정보
음향·녹음기사

예술·디자인·방송직

  • 연봉 3000 만원 이상
  • 일자리전망 보통미만
  • 발전가능성 좋음
  • 고용평등 좋음
직업개요
핵심업무
  • 녹음장비를 이용하여 영화, 드라마, 음반 등의 제작에 사용되는 소리, 음악, 목소리 등을 녹음하고 음향상태를 조정한다.
관련학과 / 관련자격 / 관련직업
하는 일
  • [음향기사] 음향감독과 프로그램에 따른 적합한 음향시스템을 구성하고, 마이크 배치에 대하여 협의한다.
  • 음향감독의 지시에 따라 음향기기를 준비 및 배치하고 점검한다.
  • 악기별로 마이크를 세팅한다.
  • [녹음기사] 영화감독, 녹음기획자 및 음반기획자 등과 함께 녹음해야 할 대상, 대본 등을 확인하고 녹음 절차 및 방법 등을 논의한다.
  • 녹음기 및 녹음장비를 조작하여 녹음할 대상을 각각 녹음한다.
적성 및 흥미
  • 기본적으로 업무를 수행하는데 필요한 도구나 장비 선정 및 장비에 대한 일상적인 유지보수를 위해 어떤 종류의 조취를 취해야 하는가를 알아야 한다. 뿐만아니라 음의 고저와 크기의 차이를 구분하는 청력, 작동 점건, 설치, 조작 및 통제, 움직임 통제, 고장의 발견및 수리하는 업무수행능력이 요구된다.
  • 음악, 무용, 미술, 드라마등에 관련된 예술, 다양한 물건을 만들고 설계하거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필요한 공학적인 원리, 기법, 장비등을 실제로 적용시키는 지식 및 통신, 영어, 의사소통과 미디어, 역사, 물리 등 다양한 지식을 필요로 한다.
  • 자신의 방식대로 일을 하는 방법을 개발하며 관리 감독이 없이도 스스로 일하는 방향을 설정하고 타인에게 의지하지 않는 독립성, 사회성, 새로운 아이디어를 산출하거나 어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발한 아이디어나 대안을 생각해내는 혁신, 리더십, 협조, 신뢰성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
취업현황/문의기관
취업현황

입직 및 취업방법

  • 음향 및 녹음기사가 되기 위해서는 전문대학 및 대학교의 전기, 전자, 통신 관련 학과, 또는 영상제작, 방송기술 관련 학과를 졸업하거나 사설학원에서 관련 교육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기본적으로 영상물 제작 전반에 대한 이해와 각종 장비를 다루는 기술이 필요하기 때문에 전문적인 교육과 훈련이 필요하다. 전문대학을 중심으로 개설된 영상 및 방송기술 관련 학과에서는 촬영, 편집, 음향 등 방송 및 영상물 제작 전반에 대한 이론과 실기를 공부하며 실제 프로그램 제작실습을 통해 실무를 익히도록 하고 있다. 실무 경험이 중요하기 때문에 촬영, 조명, 음향 등에 대한 체계적인 공부를 하고나면 현장실습 후 곧바로 실무에 투입되는 경우가 많다. 촬영기사 및 방송장비기술자는 연출자를 비롯해 여러 스태프들과의 호흡이 중요하기 때문에 원활한 인간관계를 형성할 줄 알아야 하며, 무거운 방송장비를 취급해야 하므로 강인한 체력도 요구된다. 방송기술 분야는 변화가 빠르며 새로운 장비의 도입도 지속적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드론이나 헬리캠 같은 새로운 기기를 배우려는 별도의 노력도 중요하다.

고용현황

  • 향후 5년간 음향 및 녹음기사의 고용은 현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상파방송 중심이던 방송 환경이 종합유선방송과 방송채널사용사업, IPTV 등으로 다매체, 다채널화되고 스마트폰 이용이 증가하면서 모바일 기기 등 뉴미디어 시대에 걸맞은 다양한 콘텐츠에 대한 수요를 증대시키고 있다. 더욱이 HDTV의 보급으로 고화질, 고음질 등 질 높은 방송콘텐츠의 제공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 이에 따라 방송기술인력의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어 향후 일자리 창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지상파방송사의 경우 매년 채용되는 인원이 한정적이고 근무환경이나 보수가 좋아 이·전직이 없는 편이어서 대규모 신규 일자리 창출은 기대하기 어렵다. 또한 업체 간 경쟁이 심화되고 제작예산의 제약으로 일자리 증가에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문화 및 여가에 대한 관심 증대, 방송 매체 및 채널의 다양화, 모바일 기기의 확산 등은 영화, 연극 및 방송제작장비기사 일자리 증가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하지만 방송 관련 장비와 설비의 자동화 및 디지털화, 방송기술의 발전, 제작 예산 제약 등으로 큰 폭의 일자리가 발생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장비 및 설비의 자동화와 디지털화는 1인당 생산성을 높이면서 향후 인력확충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영세한 규모의 외주 및 독립 프로덕션의 경우 근무여건이 좋지 않아 우수한 인력을 찾는데 어려움이 있고 제작 프로그램에 따라 팀을 구성해 일하는 경우도 많은 편이다. 직종별로는 촬영기사의 경우는 디지털 카메라의 보급 확대와 촬영기법의 보편화로 수요가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음향 및 녹음기사는 뉴미디어 매체의 증가로 업무가 늘어나고 일정부분 수작업이 필요해 고용이 유지될 전망이다. 영상·녹화 및 편집기사는 전문가의 특화된 기술이 요구되고 다양한 플랫폼의 등장으로 편집의 중요성이 대두되어 당분간 고용이 유지되겠으나, 대신 카메라 기종과 편집기기의 발전은 이들의 수요를 감소시킬 있다. 조명기사는 영상의 수준을 향상시키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당분간 수요가 늘고, 영사기사는 디지털 기술의 적용으로 인력 수요가 점점 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임금수준

  • 음향·녹음기사의 평균연봉(중위값)은 3,431만원 수준에 형성되어 있다. (자료: 워크넷 직업정보 2020년 기준)

준비방법

정규 교육과정

  • 음향 및 녹음기사가 되기 위해서는 전문대학 및 대학교의 전기, 전자, 통신 관련 학과, 또는 영상제작, 방송기술 관련 학과를 졸업하거나 사설학원에서 관련 교육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직업훈련

문의기관
직업전망
직업전망
  • 보상

    보상35%

  • 일자리
    전망

    일자리전망74%

  • 고용
    안정

    고용안정59%

  • 발전
    가능성

    발전가능성67%

  • 근무
    여건

    근무여건69%

  • 직업
    전문성

    직업전문성80%

  • 고용
    평등

    고용평등64%

    • 0%
    • 25%
    • 50%
    • 75%
    • 100%
차트분석

  • 일자리 창출과 성장이 더디나 취업경쟁은 심하지 않은 편이다.
  • 정규고용과 고용유지의 수준이 낮아 고용이 불안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 근무시간이 길고 불규칙한 편으로 평균에 비해 근무 환경이 좋지 않은 편으로 정신적 스트레스가 다소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음향장비를 다루기 위한 전문적인 기술을 요하는 직업으로 업무에서의 자율성 및 권한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직업선호특성
음향·녹음기사을/를 선호하는 성별 비율은 ?
  • 남자 26%
  • 여자 74%
음향·녹음기사을/를 선호하는 학교급별 비율은 ?
  • 중학생
    14 ~ 16세 청소년
    50%
  • 고등학생
    17~19세 청소년
    50%
모바일버전
(주)나인커뮤니케이션

고객센터 : 1544-6333 ( AM 09:00 ~ PM 19:00 ) | FAX : 032-712-2742 | Email : [email protected]
주소 : 경기도 부천시 조마루로385번길 92, 1901~1903호 (원미동, 부천테크노밸리 유1센터) | 우편번호 : 14558
대표 : 배성원 | 사업자등록번호 : 585-88-01930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2020-경기부천-4494 호

Copyright © JANET Corp. All Right Reserved.
2022년 국가기술 자격검정 시행공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