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LF(프랑스)

자격증정보

자넷 뉴스

내용편집

합격TIP

• 난이도 및 공부방법/ 시험 TIP

A1은 고등학교에서 제2외국어로 프랑스어를 배운 학생이라면 무난히 딸 수 있다. 그런데 13만원이라는 다소 애매한 응시료 때문에 비교적 이른 시기에 도전하고자 하는 사람들은 약간 비싸도 공부를 더해서 A2부터 시도하는 경우가 더 많다.

 

A2는 본격적으로 기본 어휘들이 등장하며 프랑스 현지 실생활에서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의 용례가 등장한다. 문법에 있어서는 본격적으로 반과거와 복합 과거에서 조건법 표현까지 등장한다. 대부분 B1까지는 독학으로도 취득할 수 있다고 여기는데, A2와 B1의 난이도 차이가 확연히 드러나는게 특징이다. 어휘들은 A2에서 사용되는 것과는 크게 다르지 않으나 대체로 같은 뜻의 다른 표현들이 많이 등장한다. 예를 들어 "화나다"의 표현으로 A2까지는 être en colère, être fâché(한국어로 비유하면 “분노한 상태이다”) 등을 사용했다면 B1에서는 고급단어인 s'irriter동사(“열받다”) 또는 être irrité를 사용하는 식이다. "지속하다, 끈질기다, 요구하다"라는 뜻의 insister 동사와 더불어 persister와 s'entêter동사(“고집부리다”)도 사용할 줄 알아야 한다. 문법의 경우 접속법과 대과거가 본격적으로 등장한다. 이때부터 동사변화를 외우는데 게을리 한 사람은 공부를 하며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밖에 현재분사용법, 제롱디프, 접속사구문 등 프랑스어의 조미료와 같은 것들이 간간이 간을 치러 등장하는데 그다지 어려운 수준은 아니다.

 

B1과 B2는 등급 하나 차이지만 채점자가 평가하는 기준이 B1보다 엄격하고 다루는 주제도 B1보다 훨씬 진지하다. 말하기 시험은 B1이 역할극+자기소개이며 자신이 뽑은 대화 주제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B2는 토론이다. 하지만 B2는 단어가 늘어나서 난이도가 상승한다. 보통 유럽언어시험 기준에서 B2까지 합격한 경우 토익으로는 만점으로 평가한다. 그리고 C1으로 넘어갈 때 급상승해서 불어권 체류 경험이 없다면 취득하기 매우 어렵다. C1부터 그 이상의 시험은 토익이나 토플, 텝스 등으로 애초에 환산할 수 없다. 적성검사라 언어적 능력은 물론 논리적 판단과 지적 능력도 판단하기 때문이다.

내용편집

합격 후 정보

모바일버전
(주)나인커뮤니케이션

고객센터 : 1544-6333 ( AM 09:00 ~ PM 19:00 ) | FAX : 032-712-2742 | Email : [email protected]
주소 : 경기도 부천시 조마루로385번길 92, 1901~1903호 (원미동, 부천테크노밸리 유1센터) | 우편번호 : 14558
대표 : 배성원 | 사업자등록번호 : 585-88-01930
통신판매업 신고번호 제 2020-경기부천-4494 호

Copyright © JANET Corp. All Right Reserved.
2022년 국가기술 자격검정 시행공고